21·22일 담양 전역 91㎜ ‘단비 내려’ 가뭄해갈 도움
21·22일 담양 전역 91㎜ ‘단비 내려’ 가뭄해갈 도움
  • 추연안 기자
  • 승인 2019.08.29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지성 100㎜ 이상 폭우로 읍 터미널 인근 도로 침수
지난 21·22일 양일간 담양지역에 평균 91㎜의 단비가 내려 큰 피해 없이 가뭄해갈에 도움을 줬다. 하지만 22일 오전에 갑자기 쏟아진 국지성 폭우로 인해 담양읍 터미널 인근 도로에 빗물이 넘쳐 상가들이 침수되기도 했다.

연일 섭씨 34℃를 훌쩍 넘으며 맹위를 떨치던 가마솥더위가 지난 21~22일 양일간 100㎜ 정도 비가 내려 폭염기세가 한풀 꺾기고 가뭄해갈에 큰 도움이 됐다.


담양군에 따르면 호우 주의보가 내려진 지난 21일 평균 42.7㎜, 22일 오전까지 48.6㎜가 내린 가운데 담양읍을 비롯한 용면, 월산면, 수북면, 대전면 등 5개 읍면에 100㎜가 넘는 세찬 비가 쏟아졌다.


22일까지 집계된 현재 관내 읍면별 누적 강우량은 수북면이 139㎜로 가장 많이 내렸으며 ▲월산면 130.5㎜ ▲담양읍 123.5㎜ ▲대전면 121㎜ ▲용면 107㎜ 등 100㎜를 넘긴 곳이 5곳이나 됐다.


이어 ▲금성면 89.5㎜ ▲봉산면 89㎜ ▲무정면 66㎜ ▲대덕면 62㎜ ▲창평면 60㎜ ▲고서면 55㎜ ▲가사문학면 53㎜ 등의 누적강우량을 보였다.
단비로 인해 담양호 42.9%, 광주호 74% 등 비롯 주요 저수시설의 저수율도 올라갔다.


이처럼 짧은 기간 동안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지자 관방천 등 주요 하천들이 넘실대고 농부들은 논·밭작물의 침수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서둘러 들로 나가 배수를 점검하는 등 바쁜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담양읍 터미널 및 동산병원 인근 도로에 빗물이 넘치면서 몇몇 상가가 침수 되어 담양소방서 및 담양군·읍사무소 직원들이 양수기로 물을 빼느라 진땀을 흘렸다.


군 관계자는 “단시간에 내린 많은 비로 인해 도로에 물이 넘쳐 상가 일부가 침수 되고 9월 중 수확을 예상한 조기 벼가 쓰러지는 등 피해를 입었지만 다른 작물이나, 축사, 시설하우스 등의 피해는 미미한 수준에 그쳤다”면서 “쓰러진 조기 벼를 생산하는 농가에 대해서는 대민지원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전남 담양군 담양읍 추성로 1379번지
  • 대표전화 : 061-381-1580
  • 기사제보 : 061-382-4321
  • 인쇄물,기념품,광고문의 : 061-381-3883
  • 팩스 : 061-383-21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근
  • 법인명 : 담양군민신문
  • 제호 : 담양군민신문
  • 등록번호 : 전남 다 00232호
  • 등록일 : 2006-9-14
  • 발행일 : 2006-9-14
  • 발행인/편집인 : 최광원
  • 담양군민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담양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dy@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