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지난해 신생아 273명 출생
담양군, 지난해 신생아 273명 출생
  • 추연안 기자
  • 승인 2019.09.11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대비 26명 감소, 합계출산율 1.384

2018년 지난해 한 해 동안 담양에서 태어난 신생아수가 전년도 299명보다 무려 26명 감소한 273명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출생통계’에 따르면 2018년 담양에서 273명의 신생아가 태어나 2017년 299명에 비해 26명 감소했다.


또 최근 6년간 가장 많은 출생아수를 기록했던  2014년 363명에 비해 무려 90명이나 줄었다.


지난해 20명 이상 신생아가 태어난 읍면지역을 보면 담양읍이 108명으로 가장 많았고 대전면 22명, 수북면 21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10명 이상 20명 이하의 출생 지역은 봉산면과 월산면이 각각 18명, 창평면이 17명, 금성면과 고서면이 각각 14명, 무정면과 용면이 각각 11명 등 7개면이다.


10명 이하 신생아 지역은 대덕면 9명, 가사문학면 6명 등 2개면으로 나타 났다.


이처럼 담양군의 신생아수가 줄어든 이유는 젊은 부부들이 결혼 후 자녀의 교육과 일터를 찾아 대도시 지역으로 빠져 나간 데다 저출산 현상이 심화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성 1명이 가임기간(15~49세) 동안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나타내는 합계출산율에서는 전년도 1.423명보다 낮은 1.384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평균 0.98과 전남 평균 1.24명보다는 높고, 전남 22개 시·군 중에서 8위에 해당된다.


전남에서 합계출산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해남군으로 1.89명이다. 전국에서 가장 낮은 곳은 서울 관악구로 0.6명이다.


이처럼 담양군의 신생아수와 합계출산율이 매년 지속적으로 떨어지면서 출산율을 유지시키고 인구유출을 막아 결혼과 출산이 ‘축복’으로 아이의 양육과 교육이 ‘보람’ 과 ‘행복’인 사회가 되는 정책개발이 필요시 되고 있다.


정재란 한 자녀 더갖기운동 담양군협의회 회장은 “마음껏 아이를 낳고, 기를 수 있는 사회적·교육적 환경은 아직 조성되지 않은 현실 때문에 아무리 낳으라고 강조해도 출산율이 오르지 않고 오히려 출산율 감소로 인한 ‘인구절벽’으로 이어지는 게 본질적 문제다”면서 “청년 취업난, 양육·교육비 부담, 주거문제, 가임여성 감소 등 복합적으로 얽힌 문제를 해결할려면 청년 일자리를 늘리고 주거와 보육·교육, 경력단절 방지 등 삶의 질을 개선해 젊은이들이 결혼해서 아이를 낳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출산 현상 속에서도 담양군은 ‘아이 낳기 좋은 담양군 실현’이라는 슬로건 아래 가임기 여성, 임산부 및 출산가정 등의 큰 호응과 함께 출산 장려 분위기를 조성하며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다.


출산과 양육에 드는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임산부 산전검진비(최대 13회, 16만9천원), 예비 임산부 영양제(3개월), 신혼(예비)부부 건강검진 지원,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신생아 청각선별검사, 선천성 대사이상 검사비,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가임기 여성 풍진 검사,임산부 영유야 영양플러스,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파견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 출산 축하용품과 신생아 출생시 30만원과 함께 첫 돌때 첫아이는 130만원(50% 담양사랑상품권 지급), 둘째아는 220만원(50% 담양사랑상품권 지급)이 지급된다.


셋째아는 1천만원(2년 분할), 넷째아는 1천500만원(3년 분할), 다섯째아는 2천만원(4년 분할), 여섯째아 이상은 2천500만원(5년 분할)의 출산장려금을 지급한다.


임산부에게 수유쿠션 또는 체온계 세트를 지급하고 있으며, 임산부 건강교실을 운영해 출산·육아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해주고 있다.


아울러 둘째아 이상 출산을 장려하기 위해 영유아 안전장비 구입비 명목으로 둘째 15만원 이내, 셋째 30만원 이내, 넷째 이상은 50만원 이내로 지원하고 있다.


또한 저출산 극복 인식 개선을 위해 미래의 부모가 될 청소년을 대상으로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을 일깨워 주는 등 출산에 대한 인식 개선 교육을 시행했다.


유성임 건강증진담당은 “앞으로도 다양한 출산정책을 꾸준히 추진해 출산가정의 양육 부담 감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전남 담양군 담양읍 추성로 1379번지
  • 대표전화 : 061-381-1580
  • 기사제보 : 061-382-4321
  • 인쇄물,기념품,광고문의 : 061-381-3883
  • 팩스 : 061-383-21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근
  • 법인명 : 담양군민신문
  • 제호 : 담양군민신문
  • 등록번호 : 전남 다 00232호
  • 등록일 : 2006-9-14
  • 발행일 : 2006-9-14
  • 발행인/편집인 : 최광원
  • 담양군민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담양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dy@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