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집회시위 현장의 조력자···대화경찰관
(특별기고) 집회시위 현장의 조력자···대화경찰관
  • 담양군민신문
  • 승인 2019.09.27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성택 담양경찰서 정보경비계장

집회와 시위의 현장 속에서 국민들과 소통하기 위해, 2018년 10월5일부터 전국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대화경찰관제’가 시행되고 있다.


‘대화경찰관제’란 집회 시위현장에서 집회 참가자와 경찰 간 소통 창구역할을 함으로써 국민의 인권을 보호하고, 평화로운 집회 진행을 위해 ‘대화경찰’이라는 조끼를 착용하고 활동하는 정보·경비 경찰을 일컫는다.


이 제도는 2001년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반세계화 시위 당시 시위대와 경찰 간의 무력 충돌에 대한 반성적 계기로 서로의 마찰을 중재하기 위해 2008년 스웨덴에서 최초로 시작하였다.


우리 경찰에서는 집회현장에서 대화경찰을 쉽게 알아 볼 수 있도록 별도의 표식을 한 조끼를 착용 집회관리를 하고 있으며 초창기는 감시하는 것으로 거부감을 느꼈으나 지금은 성숙한 집회 문화의 엄연한 조력자로 자리 잡고 있어 집회현장에서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위치에 있다. 담양 경찰은 집회시마다 대화경찰관제를 운영하고 있어 많은 호응을 얻고 있으며 이런 제도의 시행이 국민들과 경찰이 더욱 더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를 만드는 길일 것이다.


대화경찰은 집회 신고 접수 단계부터 주최 측과 적극적으로 협의하여 불법행위 없는 안전한 집회가 되도록 돕는다. 현장에서는 시민 불편사항과 건의사항을 주최 측에 전달하여 마찰과 갈등이 유발되기 전에 해소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진압 방패와 진압봉 대신 노란조끼를 입고 집회현장을 지키며 마찰이 일어날 조짐이 보이면 달려가 제지하고 조정하며 대화로 해결될 수 있도록 유도 한다.


집회현장에서 불편사항이 있다면 대화경찰이라는 문구를 새긴 노란조끼를 입은 경찰관에게 도움을 청하면 불편사항의 해소는 시간문제다. 국민의 관심인 안전하고 성숙된 집회문화를 정착시키는 밑거름이 되고 있는 ‘대화경찰관제’의 완전한 정착을 통해 선진적인 집회·시위 문화가 형성되어 집회참가자와 경찰간의 갈등이 더욱 완화되어 서로 웃는 집회문화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전남 담양군 담양읍 추성로 1379번지
  • 대표전화 : 061-381-1580
  • 기사제보 : 061-382-4321
  • 인쇄물,기념품,광고문의 : 061-381-3883
  • 팩스 : 061-383-21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근
  • 법인명 : 담양군민신문
  • 제호 : 담양군민신문
  • 등록번호 : 전남 다 00232호
  • 등록일 : 2006-9-14
  • 발행일 : 2006-9-14
  • 발행인/편집인 : 최광원
  • 담양군민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담양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dy@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