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민 군 토목담당, 사진집 처녀작 ‘돌담 소리疏籬’ 출간
김성민 군 토목담당, 사진집 처녀작 ‘돌담 소리疏籬’ 출간
  • 정재근 기자
  • 승인 2020.08.26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산도·담양 등을 돌며 각지를 돌며 돌담·돌담길 사진 45점 렌즈에 담아

 

 

 

어느 겨울날 담양 창평면 삼천리를 방문한 김성민 작가는 돌담과 처마가 어울어져 어릴 적 추억을 듬뿍 자아내게 하는 돌담길을 돌며 처마 끝에 다정스럽게 매달린 고드름을 사진속 화폭에 담았다. - 사진집 ‘돌담 소리疏籬’ 56쪽 -

제가 유년 시절을 보낸 청산도에는 돌담이 참 많았습니다. 돌담은 삶의 배경처럼 어디에나 있었지만, 어디에나 있기 때문에 의식되지 않고 우리 삶에 스며들어 있습니다. 돌담은 내가 따라 걸을 수 있는 길이었고, 호박이 주렁주렁 열리는 풍요를 선물해 주었고, 연을 날릴 때 바람을 막아주는 든든한 바람막이였습니다.”

담양군 공직자 사진 동아리 모임인 죽향사진회 회장을 맡고 있는 김성민(안전건설과 토목담당)씨가 사진집으로는 처녀작인 돌담 소리疏籬를 출간했다.

김 작가는 지난 10년여 동안 유년시절 나고 자란 청산도와 담양 등 전남의 각지를 돌며 추억이 물씬 풍기는 돌담과 돌담길 45점을 사진 속에 담아왔다.

김 작가는 10여 년 동안 돌담을 사진 속에 담아 온 것에 대해 세상이 발달하면서 사라지는 모든 것들이 애처롭

 

지만 돌담만큼 고향의 풍광을 과격하게 바꾸는 것이 또 있을까 생각해봤습니다. 어디에나 있어서 소중한 가치를 모르고 살아가고 있고 사라짐으로써 그 가치를 증명한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아마 그때부터 돌담을 사진 속에 담기 시작했던 것 같습니다라고 지나 온 사진속의 돌담과의 오래 된 인연을 이야기 했다.

이어 김 작가는 저는 우리 주위에서 애써 보듬어 놓지 않으면 주위에서 사라져 버리는 것들을 돌담에서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굳이 그 가치를 언어로 표현하자면 곡선과 중첩, 느림과 풍화, 무위적 인위로 개념화하고 이를 표현할 방법을 모색해 낸 것이 돌담을 사진속에 담는 작업이었습니다라고 표현했다.

현재 김 작가는 완도군 청산도에서 태어나 광주대학교 대학원 사진학과를 졸업할 정도로 사진에 대한 애착이 남다른 사진학 석사로서, 2015년 석사학위논문 제목도 슬로시티 청산도 돌담사진에 관한연구로 학위를 받을 만큼 돌담에 푹 빠져 있다.

김 작가는 2007년 한국의 소리 초대전을 시작으로 지난해 담양이야기란 주제로 해동문화예술촌 아레아갤러리에 열린 단체 사진전까지 총 19번의 단체전시와, 2015년 서울의 갤러리 나우와 전남 완도의 청산도 향토역사문화전시관에서 돌담, 시간을 품다라는 제목으로 2차례의 개인전시를 가진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전남 담양군 담양읍 추성로 1379번지
  • 대표전화 : 061-381-1580
  • 기사제보 : 061-382-4321
  • 인쇄물,기념품,광고문의 : 061-381-3883
  • 팩스 : 061-383-21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근
  • 법인명 : 담양군민신문
  • 제호 : 담양군민신문
  • 등록번호 : 전남 다 00232호
  • 등록일 : 2006-9-14
  • 발행일 : 2006-9-14
  • 발행인/편집인 : 최광원
  • 담양군민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담양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dy@hanmail.net
ND소프트